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한번 생각해 볼까합니다

과연 광우병이 온 국민이 두려움에 떨만큼 무서운 병인지에 대해서 말입니다

다른 이유 없습니다. 그냥 생각해보자는 이유이니 한번 트집이나 잡아볼까란 생각으로 글 읽으실려는 분들은 그냥 창을 살포시 닫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얼마 전 신문 기사에 나왔던 내용입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광우병이 발생할 확률은, 우리가 계산하건데 골프에서 홀인원하고 돌아서 벼락 맞을 정도의 확률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의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주장이 여론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이유는 사건이 일어나는 확률과 함께 횟수를 감안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 물리학자는 “홀인원하고 벼락 맞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지만, 4000만이 매일 같이 골프 치러 다닌다면 상황은 틀려진다”며 “아무리 확률이 낮아도 시행횟수가 커지면 사건은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골프는 어쩌다가 한번 치러 가지만 밥은 매일 먹어야 한다”며 “먹거리와 관련된 보건이 중요한 이유가 여기 있다”고 강조했다.


그럼 다른 예로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 마셔서 간암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아니면 광우병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담배를 펴대서 폐암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아니면 광우병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성매매로 AIDS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아니면 광우병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과속운전으로 교통사고 날 확률이 높을까요 아니면 광우병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 날 확률이 높을까요 아니면 광우병에 걸릴 확률이 높을까요?

아마... 위 다섯가지 모두 전자가 확률이 높을 것입니다

위에 예들은 청와대 관계자가 예로 든 골프랑은 틀립니다
일단 진짜 많은 국민들이 술과 담배를 좋아합니다
술로 보면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술 소비량이 아마 2위라죠?
또 흡연도 많이 줄긴했지만 그래도 성인 남성 흡연비율이 50%가 조금 못 미치던가요?
그리고 우리나라 국민들 성격상 운전만 하면 확 변하기에 스피드 참 좋아하고
간간히 경찰이 음주단속하면 왜 이리 걸리는 사람들이 많으며
성매매 하면 안 된다고 법으로 정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집창촌에 가보면 불이 환히 켜져 있으며
또 드러내지 않고 음지에서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성매매 업소를 찾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 행동을 즐길때는 광우병처럼 요란스럽게 자신의 건강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습니다
(일단 여기서 잠깐... 밑에 읽지도 않고 댓글 달기 위해 쭉 내릴려는분.. 그냥 창 닫기를 권합니다)

왜 그럴까요?

어디서 읽었는지 정확한 명칭은 무엇인지 생각이 나지는 않습니다만
자신이 선택한 위험과 선택하지 않은 위험에서 다가오는 공포가 다르다고 합니다
즉 흡연, 음주, 과속, 성매매 등은 어떤 위험이 있다는 것을 알지만 자신이 선택했기에 설마 나한테라고 하며 그 위험성을 과소평가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광우병의 경우 자신이 선택하지 않았기에 그 위험성을 더 과대평가 하게 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말하면 꼭 이렇게 토 다는 사람들 있습니다.
미국산 쇠고기 안 사먹으면 되는거 아니냐고...

하지만 직접 쇠고기를 섭취해야만 먹는것은 아니겠죠
수 많은 가공식품들에 이미 쇠고기가 들어가 있기에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미국산 쇠고기 먹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광우병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아마 아무나 붙잡고 이 질문을 한다면 그동안 보고 들은 지식으로 줄줄줄 이야기하실 수 있는 분들 수두룩할겁니다. 전 세계에서 광우병만큼은 우리나라 국민인 제일 잘 알거라는 것을 확신합니다.. --+


저는 일단 Genetics Home Reference에서 정보를 가져왔습니다
이곳은 the U.S. National Library of Medicine, part of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an agency of the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소속이랍니다

그리고 바로 광우병으로 가는 것은 아니고 조금은 돌아서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What is prion disease?

Prion diseases belong to group of progressive conditions that affect the nervous system in humans and animals. In people, prion diseases impair brain function, causing memory changes, personality changes, a decline in intellectual function (dementia), and problems with movement that worsen over time. The signs and symptoms of these conditions typically begin in adulthood, and these disorders lead to death within a few months to several years.

Familial prion diseases of humans include classic Creutzfeldt-Jakob disease (CJD), Gerstmann-Sträussler-Scheinker syndrome (GSS), and fatal insomnia (FI). These conditions form a spectrum of diseases with overlapping signs and symptoms.


일단 prion disease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prion 이거 많이들 아시죠


그럼 prion disease는 얼마나 많이 발병할까요?

How common is prion disease?

These disorders are very rare. They affect about one person per million worldwide each year. Approximately 300 cases occur annually in the United States.


그냥 rare도 아니고 very rare랍니다. 매년 전 세계적으로 100만명당 한명꼴로 발생하며 미국에서는 연간 300 케이스 정도가 발생한답니다

하지만 이 prion disease가 광우병은 아닙니다. 그럼 뭐가 광우병일까요?

저 위에 보이는 Creutzfeldt-Jakob disease (CJD)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Creutzfeldt-Jakob disease (CJD) is a form of brain damage that causes a rapid decrease of mental function and movement.

뭐 별 다를거 없죠?
어차피 prion disease에 속하는 거니깐요

그럼 이 CJD가 광우병일까요? 아직까진 No!! 입니다.
성격 급하신 분들은 화내실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조금 더 천천히 가보겠습니다

CJD is believed to result from a protein called a prion. A prion folds abnormally. This seems to encourage other proteins to have bad shapes, which affects their ability to function.

There are several types of CJD. The disorder is rare, occurring in about 1 out of 1 million people. It usually first appears between ages 20 and 70, with average age at onset of symptoms in the late 50s.

CJD can be grouped into classic or new variant disease.

이 CJD란 놈은 classic과 new variant type으로 나누어지는 군요
뭐가 다른게 있으니 나누어졌겠죠. 일단 classic부터 보면

The classic types of CJD are:

  • Sporadic CJD makes up the most cases. It often occurs for no known reasons.
  • Familial CJD results when a person inherited the abnormal protein (prion). Inherited CJD is rare.

Classic CJD is not related to mad cow disease (bovine spongiform encephalitis).

일단 이놈은 광우병과 관련이 없다고 써져 있습니다

그러면 다른 놈을 알아보겠습니다

However, new variant CJD (nvCJD) is an infectious form that is related to mad cow disease. The infection responsible for the disease in cows is believed to be the same one responsible for vCJD in humans.

New variant CJD accounts for less than 1% of cases, and tends to affect younger people. It can result when someone is exposed to contaminated products.

Some cases of nvCJD have occurred in adolescents who have received growth hormone made from the pituitary glands of cadavers (dead bodies). Prions cannot be destroyed by ordinary disinfection techniques used to prevent transmission of viruses and bacteria. As a result, the hormone remains contaminated. Cadaver-derived growth hormone has been replaced by synthetically manufactured growth hormone, so this source of contagion is no longer a problem.

Other nvCJD cases have occurred when people were given corneal transplants from infected donors, and from contaminated electrodes that were used in brain surgery (before it was known how to properly disinfect instruments).

There have not been any cases of nvCJD reported in the U.S.


드디어 문제의 광우병 등장입니다. nvCJD가 바로 광우병과 관련이 있는 놈이군요
젋은 층에 주로 걸린다네요.. ㅠㅠ 그리고 한창 자라는 청소년들에게 문제가 있고요.
그리고 이식이나 수술시 사용한 도구에 의해서 감염도 될 수 있다고 씌어져 있습니다
즉 30개월 이상이든 이하든 같은 칼로 도살할 경우 광우병 감염 우려가 있다는 것은 사실이군요

근데 발병율을 보면 CJD 자체도 백만명 한명인데 이 nvCJD는 그 중에서 다시 1% 미만이랍니다
지금 우리나라 국민이 5000만명이니 전 국민중에서 광우병에 걸릴 사람은 한명 미만이군요... --+
미국에서도 아직 발병된 케이스는 없다고 나와있지만 분명 이 글 써 놓으면 미국 사람들은 20개월 미만만 먹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을테니 패스...

다시 정리해서 Classic CJD와 new variant CJD 비교해 놓은 표 입니다

Clinical and Pathologic Characteristics
Distinguishing Classic CJD from variant CJD
Characteristic Classic CJD Variant CJD
Median age at death 68 years 28 years
Median duration of illness 4-5 months 13-14 months
Clinical signs and symptoms Dementia; early neurologic signs Prominent psychiatric/behavioral symptoms; painful dyesthesiasis; delayed neurologic signs
Periodic sharp waves on electroencephalogram Often present Often absent
"Pulvinar sign" on MRI* Not reported Present in >75% of cases
Presence of "florid plaques" on neuropathology Rare or absent Present in large numbers
Immunohitochemical analysis of brain tissue Variable accumulation Marked accumulation of protease-resistance prion protein
Presence of agent in lymphoid tissue Not readily detected Readily detected
Increased glycoform ratio on immunoblot analysis of protease-resistance prion protein Not reported Marked accumulation of protease-resistance prion protein
Source: Adapted from Belay E., Schonberger L. Variant Creutzfeldt-Jakob Disease and Bovine Spongiform Encephalopathy. Clin Lab Med 2002;22:849-62.

*An abnormal signal in the posterior thalami on T2- and diffusion-weighted images and fluid-attenuated inversion recovery sequences on brain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in the appropriate clinical context, this signal is highly specific for vCJD.



그럼 광우병 치료법은 있을까요?

There is no known cure. Custodial care may be required early in the course of the disease. Medications may be needed to control aggressive behaviors. These include sedatives, antipsychotics, and others.

Provding a safe environment, controlling aggressive or agitated behavior, and meeting physiologic needs may require monitoring and assistance in the home or in an institutionalized setting. Family counseling may help in coping with the changes required for home care.

Visiting nurses or aides, volunteer services, homemakers, adult protective services, and other community resources may be helpful in caring for the person with CJD.

Behavior modification may be helpful, in some cases, for controlling unacceptable or dangerous behaviors. This consists of rewarding appropriate or positive behaviors and ignoring inappropriate behaviors (within the bounds of safety). Reality orientation, with repeated reinforcement of environmental and other cues, may help reduce disorientation.

Legal advice may be appropriate early in the course of the disorder to form advance directives, power of attorney, and other legal actions that may make it easier to make ethical decisions regarding the care of an individual with CJD.


젠당 없답니다... --+
교통사고의 경우는 질병이 아니니 논외로 하고 간암이나 폐암은 수술이라도 받을 수 있고
AIDS는 완치는 아니더라도 그래도 약으로 꾸준히 치료하면 그래도 꽤 오랫동안 살 수 있는데
이놈은 제대로 된 치료법이 없습니다.

The outcome is usually very poor. Complete dementia commonly occurs within 6 months or less of the onset of symptoms, with the person becoming totally incapable of self-care.

The disorder is fatal in a short time, usually within 7 months, but a few people survive as long as 1 or 2 years after diagnosis of the disorder. The cause of death is usually infection, heart failure, or respiratory failure.

게다가 결과도 안 좋습니다. 광우병 걸리면 그냥 조용히 세상을 정리하는게 더 빠를것 같군요


Harrison's Internal Medicine 17th(Feb. 2008)에서도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Variant CJD

The restricted geographic occurrence and chronology of vCJD raised the possibility that BSE prions have been transmitted to humans through the consumption of tainted beef. More than 190 cases of vCJD have occurred, with >90% of these in Britain. vCJD has also been reported in people either living in or originating from France, Ireland, Italy, Netherlands, Portugal, Spain, Saudi Arabia, United States, Canada, and Japan.

Because the number of vCJD cases is still small, it not possible to decide if we are at the beginning of a prion disease epidemic in Europe, similar to those seen for BSE and kuru, or if the number of vCJD cases will remain small. What is certain is that prion-tainted meat should be prevented from entering the human food supply.

The most compelling evidence that vCJD is caused by BSE prions was obtained from experiments in mice expressing the bovine PrP transgene. Both BSE and vCJD prions were efficiently transmitted to these transgenic mice and with similar incubation periods. In contrast to sCJD prions, vCJD prions did not transmit disease efficiently to mice expressing a chimeric human-mouse PrP transgene. Earlier studies with nontransgenic mice suggested that vCJD and BSE might be derived from the same source because both inocula transmitted disease with similar but very long incubation periods.

Attempts to determine the origin of BSE and vCJD prions have relied on passaging studies in mice, some of which are described above, as well as studies of the conformation and glycosylation of PrPSc. One scenario suggests that a particular conformation of bovine PrPSc was selected for heat resistance during the rendering process and was then reselected multiple times as cattle infected by ingesting prion-contaminated meat and bone meal (MBM) were slaughtered and their offal rendered into more MBM.


일단 여기서도 가장 확실한 것은 오염된 고기를 먹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군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보겠습니다

광우병 일단 걸릴 확률은 매우 낳습니다만 한번 걸리면 이 세상을 조용히 떠나는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흡연, 음주, 과속, 성매매 등과는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다가옵니다

저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철회해야 한다거나 확률도 낳은데 그냥 허용해야 한다라는 어느 한쪽의 입장에서 글을 쓰지 않으렵니다. 어느 쪽에 서든 비난의 화살은 날라오기 마련이니깐요

제가 위 글 쓴 것은 그냥 차분히 생각 한 번 해보자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나라 상황이 너무 안 좋기 때문입니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이 잃어버린 10년을 너무나도 잘 찾는 바람에 경제 상황도 IMF 때처럼 혹은 더 상황이 안 좋게 만들어버렸습니다.
일단 실질 금리가 마이너스대로 떨어져버렸습니다
이로 인해서 연금이나 퇴직금으로 사시는 노년층에서는 점점 삶이 힘들어질거라 예상이 됩니다
증시도 지금 1800선이 붕괴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거기에 물가는 계속 뛰는데 경기는 침체에서 벗어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른바 인플레이션 보다도 훨씬 무섭다는 디플레이션의 현실이 눈앞에 다가왔습니다
또 고유가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나홀로 차량들은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사람들 인식 속에는 경차는 위험해서 탈만한 것이 못되며 아무리 첫차라도 그래도 최소한 중형차는 타야된다고 말하고 또 자동차는 일회용품이 아님에도 3년쯤 지나면 바꿔야하고 한번 바꿀대마다 조금 더 커다란 차로 혹은 외제차로 바꿔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여름에 사무실에서는 긴팔입고 겨울에는 반팔입고 지내며 우리나라가 분명 물이 많은 나라도 아니고 물 부족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말 그대로 물 쓰듯이 쓰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명박 대통령이 탄핵 당할만큼 잘못을 저질렀느냐 하면 그게 조금 애매할뿐더러 지금 탄핵시킨다 하더라도 당장 이 나라를 이끌어갈 사람도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
총리마져도 대통령과 뭉뚱그려서 갈아치워야 한다는 상황이고 다른 당에서 미는 인물들을 봐도 딱히 답이 안 나오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물론 국민의 건강이 제일 중요하기는 합니다.
하지만 동전의 양면처럼 두 가지 선택 중에 한가지만 골라야만 하는걸까? 다른 방법으로 조금 더 지혜롭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라고 생각도 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국민의 건강을 지켜줄 나라가 무너지고 나면 이 모든게 소용없어지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소만 위험하고 다른 동물은 위험할까 않을까 하는 것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글로 옮겨적고 싶지만 여기까지 쓰다가 Internet Explorer가 멈추는 관계로 싹 날려서 다시 썼기에 그냥 링크로 해결하겠습니다. --+
(간만에 Vista 부팅해서 Explorer 쓰는건데.. ㅠㅠ 허덥한 티스토리 자동저장도 처음 골프 애기까지만 기억해 놓고.. 처음부터 firefox로 쓸껄...)

TCEs: Transmissable Chickeniform Encephalopathies

http://www.mad-cow.org/~tom/chickens.html



결국 모든 것은 인간이 잘못입니다
초식동물에게 왜 육식성 사료를 먹여서 생명의 질서를 어지럽히는지....

p.s.
그리고 티스토리에 여성사망설 유포한 모 지방지 취재기자인 40대 남성 구속 소식은 전혀 안 보이네요...
며칠 전에는 실시간으로 계속 올라오더니....
어쨌든 죽은 사람이 없어서 다행입니다..
오늘도 열심히 촛불집회 하시는 분들... 다치지 마시고 잘 끝마치시기를...

p.s.2
클리앙의 Bcoder란 분이 더 좋은 글을 작성해 주셨네요
참고로 이 분은 수입 반대란 입장을 밝히고 글을 쓰셨으니 이점 기억하고 글 읽으시길...
http://clien.career.co.kr/zboard/view.php?id=lecture&page=1&page_num=30&select_arrange=headnum&desc=&sn=off&ss=on&sc=on&keyword=&no=4052&category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2 : Comment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nekonohi.tistory.com BlogIcon mattithiah 2008.06.07 15:00 신고

    댓글창에 귀여운 하구미네요.(웃음)
    아버지께서 해주신 말씀 중에, 교육-세뇌의 두려움에 공감한 것이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어렸을 때는 혼식을 장려를 하기 위해, 학교에서 밀가루가 몸에 매우 좋은 것으로 가르쳤다 하더군요. 쌀을 먹기 때문에 한국인들이 키가 작다에서 뭐에서.. 그래서 지금 분명 밀가루가 몸에 좋지 않음을 알면서도 그 때의 영향이 남아있어서 어,쩐,지, 마음 어딘가에서는 좋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신다고 하더라구요. 뭐, 제가 초등학생 때는 또 언론에서 일본의 기무치와 미소(된장)이 염도가 낮고 어쩌고 하며 몸에 좋다는 둥의 결과를 멋대로 떠들고는 했고.. 물론 그쪽에는 안넘어갔습니다만; 저는 광우병의 무서움에 대해 조중동이 떠들고 방송3사가 떠들고 다큐멘터리까지 수입해서 방송하던 걸 초등학생때 겪어서 그런지, 특히 사지육신 멀쩡하던 23세의 영국청년이 휘청거리며 걷던 영상이 완전 뇌리에 박혀버려, 두렵기 그지 없습니다. 술은 반주 정도로 즐기는 정도 뿐이고, 담배는 하지 않고 등등..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건-죽을때 죽더라도 깨끗하게 죽고싶어서 삼가하는 편이라..
    그리고 광우병이 무섭게 다가오는 건 또, 아직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것도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프리온이 아니라 바이러스 광우병설도 있으니 말이지요. 일단은 프리온이 가장 현실성등은 높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만. 또 유전형질에 관계없이 걸리나 유전형질에 따라 잠복기가 달라진다는 설이 정말 맞다면, 영국의 경우 인간광우병의 잠재환자가 엄청나다고 볼 수 밖에 없는 일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사료조치가 제대로 되 있지 않은 것을 생각해보면, 우리나라에도 무시는 못하겠지요.
    하지만 역시,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도록 정부가 나서야 하는데, 정부는 보이지 않는 손에 맡기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 많이 맘에 들지 않습니다. 워홀을 나가서도 차라리 일본인 밑에서는 일해도, 한국인과 중국인 밑에서는 어지간해서는 일해선 안된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습니다. 오너들의 윤리의식을 믿기 힘들기 때문이지요. 대한민국을 사랑합니다만. 한국인의 사회윤리, 도덕성은 아직 멀었다고 생각되는 부분이 많습니다. 일제강점기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자신을 생각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 시기를 거쳤기 때문이라는 것은 알지만, 아는 것과 별개로, 아직 그런 미덕관이 사회보편화 되 있지 않은 상태에서 경제지표만으로 선진국이라는 생각에 시장자유에 맡겨버리면, 과거 서구의 공업혁명 직전후 같은 사회부조리가 심화되는 건 아닐까 우려가 됩니다.
    긴 덧글 죄송하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felicity.tistory.com BlogIcon DanielKang 2008.06.07 15:20 신고

      제가 인용한 글 중에 Harrison's Internal Medicine 17th(Feb. 2008)
      이거 4년마다 개정판 나오는 내과학 책입니다
      아마 동내 내과가보면 다 꼽혀져 있을겁니다
      두꺼운 두권짜리 책인데 그 책에서도 광우병에 대해 그다지 많은 내용이 없습니다
      그만큼 밝혀진 것이 없다고 보는게 더 맞는 말이겠지요
      밝혀진 것이 별로 없으니 그만큼 공포도 더 부풀려지기도 하고요

      그리고 정부에서 자율규제니 어쩌니해도 국민들이 안심하지 않는 것은 결국 국민이 국민 스스로를 믿지 못하기 때문이겠죠
      스스로를 믿지 못하니 정부에서 더 강력하게 막아주기를 원하는데 이명박 정부는 그러지 못하겠다고 그러고..
      참 답답할 뿐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2008.06.08 08:14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