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과 달리 요즘 흡연자들이 설 곳이 많이 줄어들었다
큰 건물들은 이젠 무조건 금연이고 버스정류장들도 이제는 금연정류장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 예전엔 맘편히 피던 거리도 이제는 지나다니는 사람들 눈치도 보야하고 거기에다가 구청에서 나온 단속에라도 걸리면 과태료 5만원이 한모금 연기와 함께 날라가기도 한다
심지어 맘편히 피울수 있던 술집에서조차 이제는 비흠연자들의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언젠가는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공간은 싹 사라지게 될 날도 멀지 않아보인다

점차 설 자리를 잃어가는 흡연자들은 우리들의 권리를 찾자며 주장을 열심히 해보지만 시대의 흐름상 잘 안되는것도 사실이다
참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이런 현실을 만든건 우리 흡연자 스스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 일이 있어서 양주쪽에 갈 일이 있었다
양주역 앞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 정류장 옆에는 이렇게 커다란 쓰레기통이 놓여져 있었다
그런데 그 옆에 비닐하우스 주위 땅을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듯 담배꽁초가 너무나도 많이 버려져 있었다
바로 옆에 쓰레기통이 있는데 그곳에 버리는게 그렇게 힘든 일인가?
흡연자들 스스로 이렇게 행동하니 비흡연자들에게 흡연자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는 생각이 든다.

흡연자들이여....
최소한의 질서는 지키자.. 그리고 떳떳이 우리들의 권리를 주장하자
지키지도 않으면서 요구한다면 우리들이 자유롭게 흡연할 수 있는 곳은 더더욱 좁아질 것이다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