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막내장남 누나 셋 [末っ子長男姉三人]
분류 : TBS 일요 9시
장르 : 코미디 / 드라마 / 가족
각본 : 요시다 노리코
연출 : 키요히로 마코토, 카네코 후미노리, 타카나리 마호코
방송 : TBS (2003.10.12 - 2003.12.14)
편수 : 10부작
평가 : ★★★★★★★☆☆☆
등장인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시와쿠라(타카나시) 하루코 (30세) [柏倉(高梨)春子 (30세)] - 후카츠 에리
라디오 방송국에 근무하는 디렉터.
일에, 노는데 열중한 나머지, 정신이 드니 서른을 바라보는 나이가
결혼으로 마음이 조급하고 그 때 불려나간 미팅에서 이치로와 만난다.
25살이라고 다섯 살이나 나이를 속인 채 이치로와 사귀기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치로의 프로포즈에 OK를 하고 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시와쿠라 이치로 (25세) [柏倉一郎 (25세)] - 오카다 준이치
성실하고 사람이 좋다.
평화주의의 샐러리맨.
4형제 중 막내이면서 장남으로 누나가 셋!!
전 여자친구에 똑 닮은 하루코에게 끌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시와쿠라 사토코 (65세) [柏倉里子 (65세)] - 키시 케이코
카시와쿠라 자녀들의 어머니.
남편을 여의고 ‘막내이며 장남’인 이치로와 둘이서 생활해왔다.
남편을 먼저 저 세상으로 보냈다는 인상보다는 현재의 삶을 즐기고 있다는 인상이 강하다.
사다 마사시의 팬으로 그의 콘서트 투어가 시작되면 어김없이 여행을 떠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네야마 세츠코 (40세) [米山節子 (40세)] - 카쿠 치카코
카시와쿠라 집안의 장녀.
전업주부로 고교생인 아들이 있다.
남편의 바람이 문제가 되어 카시와쿠라 집안에 들어와 있다.
검소하며 깨끗한 것을 좋아해서 항상 청소 중
근데 좀 잔소리가 많아 시끄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네야마 슈이치 [米山秀一] - 미츠이시 켄
아내 세츠코를 두고 다른 여자와 바람피는 남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네야마 켄이치 (16세) [米山健一 (16세)] - 카츠지 료
세츠코의 외아들로 고등학생.
양친을 차가운 눈초리로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시와쿠라 카즈코 (36세) [柏倉和子 (36세)] - 하라다 토모요
카시와쿠라 집안의 차녀.
엘리트 은행원으로 해외지사(싱가폴)에서 근무하고 있었지만, 도쿄로 옮겨온다.
남의 말에 절대로 귀 기울이지 않는, 자기 스타일이 확실한 여왕 타입.
저축이라는 걸 모르고 버는 족족 치장하는데 다 써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마다 다이스케 (22세) [山田大介 (22세)] - 이토 아츠시
토아은행 카마타지점에 근무하는 카즈코의 부하.
커리어 우먼이며 우아한 카즈코를 존경하며 ‘평생을 붙어 있겠습니다!’라고 선언, 카즈코의 주위를 맴도는 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타무라 유지 [北村祐二] - 카츠라야마 신고
카시와쿠라 카즈코가 좋아하는 남자 카즈코를 스카웃 하는 인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시와쿠라 사치코 (30세) [柏倉幸子 (30세)] - 코유키
카시와쿠라 집안의 셋째 딸.
인기 없는 극단의 배우.
집세를 내지 못해서 쫓겨내 카시와쿠라 집안에 들어와 산다.
꿈만 쫓고 경제관념은 전혀 없는, 사람 좋아하는 타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카기 마사루 [高木勝] - 타나카 테츠지
카시와쿠라 사치코의 친구 아내가 도망친후 아들과 함께 살고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노시타 미키 (30세) [木下ミキ (30세)] - 스즈키 사와
하루코의 동료이며 친구.
하루코와는 꾸밈없이 말하는 사이이다.
결혼을 한번 한 적이 있으며 이혼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퍼스낼리티 [パーソナリティ] - 후지 마나미
하루코가 디렉터로 근무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부부상담 코너를 담당하고 있다.
출처 : TV.co.kr

Synopsis

라디오 방송국에 근무하는 타카나시 하루코는 후배들이 주선하는 5살 연하의 미팅에 동석하게 된다. 거기에서 사람 좋아 보이는 카시와쿠라 이치로와 만나게 되는데…
만취해 쓰러진 이치로를 구해준 것이 계기가 되어 두 사람의 교제가 시작되고 이치로에게 자신의 실제나이를 숨긴 채 교제를 시작한 하루코의 조마조마한 일상이 계속되고 드디어 이치로에게 하루코는 프로포즈를 받고 이치로의 본심을 안 하루코는 자신도 모르게 OK.
서로에게 고백하지 않은 것을 한 가지씩 갖고 있는 하루코와 이치로는 서로 등을 맞대고 큰 소리로 고백하는데!!
나 사실은 서른이야!
말하기가 무섭게 어안이 벙벙해지는 이치로를 보자 하루코는 어쩔 줄 몰라 하며 뒤쳐나간다.
그리고 잠시 후, 이치로는 하루코를 찾아와 다시 프로포즈를 하는데…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이치로를 프로포즈즐 받아들이는 하루코.
그렇게 두 사람은 결혼했다.
그리고…
이치로의 부탁으로 결혼 후에도 시어머니와 함께 살기로 하지만,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두 사람을 집에서 맞은 것은 어머니가 아닌, 장녀 세츠코!!
남편의 바람이 문제가 되어 그녀가 친정으로 들어온 것이었다. 게다가 해외근무까지 하고 있던 차녀 카즈코 역시 도쿄로 발령 받아 돌아오고, 또 셋째 사치코는 집세를 못내 아파트에서 쫓겨 와 집으로!!!
엉겁결에 시어머니와 누이 셋, 신랑은 누이 셋에게 꼼짝 못하는 막내 장남이라니!!

전차남에서 그만의 독특한 매력을 잘 드러냈던 배우 이토 아츠시..
이 드라마 선택의 절대적 기준이였다
물론 후카츠 에리나 코유키등 좋아하는 배우도 나오지만 그들만으로는 선택할까 고민하다가 이토 아츠시 하나 보고 선택..
오카다 준이치는 첨 접해보는 배우였고....
뭐 가족드라마가 그렇듯 내용자체는 뻔했다.
하지만 각 배역들의 절묘한 캐스팅이랄까?
각 배역들의 절묘한 조화로도 이 드라마르 보기에는 충분했다
다만... 이토 아츠시는 중심인물이 아니기에 너무 조금 나왔다는거.. ㅠㅠ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