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마이 보스 마이 히어로
       [マイ★ボス★ マイ★ヒーロー]

분류 : NTV 토요 9시
장르 : 코미디 / 학원물 / 청춘
각본 : 오오모리 미카
연출 : 사토 토야, 사쿠마 노리요시
방송 : NTV (2006.07.08 - 2006.09.16)
편수 : 10부작
원작 : 영화 ‘두사부일체’
평가 : ★★★★★★★★☆☆

등장인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키 마키오 (27세) [榊真喜男] - 나가세 토모야
칸토 에이게(銳牙)회의 젊은 보스.
멍청함이 하늘을 찔러 고교를 다시 다니는 상황에 처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쿠라코지 준 [桜小路順] - 테고시 유야
학교 따윈 의미가 없다 생각하는 무기력한 학생.
마키오와 친구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메무라 히카리 (17세) [梅村ひかり] - 아라가키 유이
천진난만하며 자상하고 참견하기 좋아하는 클래스의 인기인.
준과는 어릴 때부터 친구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기와라 사키 (17세) [萩原早紀] - 무라카와 에리
히카리의 친구.
누구에게나 친절하지만 이따금씩 싸늘한 얼굴을 보일 때도 있는, 전형적인 요즘 여자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나미 유리코 (24세) [南百合子] - 카시이 유우
학년 A반의 담임으로 수학 담당.
정열적이지만 감정을 드러내는 것에 서툴다.
이번에 처음으로 클래스를 맡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나미 타카유키 (50세) [南孝之] - 이와키 코이치
교장.
마키오의 정체를 유일하게 알고 있는 인물.
취미는 학교 화단이나 식목 가꾸기.
유리코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나베 카즈야 (22세) [真鍋和弥] - 타나카 코키
마키오의 신변을 돌보고 있는 젊은 부하.
가사일이 특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로이 테루유키 (48세) [黒井照之] - 오오스기 렌
냉정 침착하며 명석한 인물.
마키오의 교육에 대해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즈시마 츠바키 (50세) [水島椿] - 모타이 마사코
양호교사.
의문의 베일에 싸여있는 학교의 터줏대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키 키이치 (55세) [榊喜一] - 이치무라 마사치카
마키오의 아버지로 칸토 일원을 지배하고 있는 칸도 에이게회의 보스.
아들 마키코를 걱정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시노 리쿠오 [星野陸男] - 와카바 류야
전학온 마키오를 괴롭히다가 자기의 사제로 맞는다.
스와베 유키와 시비가 자주 붙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쿠지마 선생 - 타나카 요지
학교의 체육선생.
아침 지각생 잡는것 부터 야간 순찰까지 학교의 여러일을 도맡아 하고 있다.
아그네스 체조라는 것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며 지각생에겐 벌로 하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키 미키오 - 키카와다 마사야
마키오와는 다르게 약하고, 공부를 아주잘해 대학에 다니고 있다.
지금은 외국에서 요양중이나 다시 돌아온다.
마키오 대신 3대를 이을지 모르는 인물이다.
출처 : TV.co.kr


Synopsis

칸도 에이게회의 부두목 사카키 마키오..
토네이도라는 무서운 별명을 가진 이면에 바보라를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27억짜리의 큰 거래를 어이없게 성사시키지 못하고..
이에 그의 아버지 칸도에이게회의 두목 사카키 키이치는 그에게 고등학교 졸업장을 따오면 칸도 에이게회를 물러준다고 한다..
고등학교 3학년으로 나이와 신분을 속이고 졸업을 하기 위해 아버지와 친분이 있는 미나미 타카유키 교장의 뺵으로 학교로 간다..
처음에는 칸도 에이게회의 후계자가 되기 위해 어쩔수없이 다닌던 학교를 어느 순간부터 열의를 가지고 누구보다 열심히 학교생활을 해 나간다..
학급 임원이 되고 구기대회 및 문화제에 적극참여하면서..
우정과 사랑을 싹틔우며 좌충우돌 학교생활을 이어가는 중..
그의 동생 사카키미키오가 등장하면서 그의 후계자계승에 태클이 걸리고 칸도 에이게회를 견제하던 쿠마다일가의 소행으로..
그의 학교 생활이 구렁속으로 빠지는데..


일단 이 드라마는 우리나라 영화 '두사부일체'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즉 안 봐도 대충 줄거리 파악이 다 된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드라마를 보는데 주저함은 없다.
내용은 대충 알지만은 그것을 풀어나가는 재미가 솔솔하기 때문이다.

난 감정을 잃어버린 사람이기에 크게 웃지는 않았지만
분명 재미있는 드라마인건 사실이다.
어느 누가 보더라도 후회하지 않을 선택이 될 것이다.

more..

p.s.
요즘 일본의 소설, 영화,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영화나 드라마 제작 횟수가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하얀거탑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된것이 보이지 않는 것은 왜일까?
그것은 아마 일본 문화를 우리나라 문화로 제대로 바꾸지 못함이 아닐까?
마이 보스 마이 히어로는 두사부일체를 가져다가 자기네 문화에 맞추어 제대로 만들었기에
원작을 앎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재미를 줄 수가 있었는데.....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